'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5(MWC 2015)'의 웨어러블 기기 동향은 기존 명품 시계와 겨룰 수 있을 정도로 고급화된 스마트 워치, 스마트 워치를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의 두 마디로 요약할 수 있다.

단말 제조사들의 스마트 워치, 건강 관련 회사들의 셀프 트래커, 스마트 셔츠, 관련 센서 제품 등이 선보였다. 가전전시회 CES 2015와 비교해서 출품 업체들 수는 적지만, 스마트워치의 경우 시장성과 사용성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LG 어베인이 돋보이는 스마트 워치

스마트 워치는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LG 어베인을 비롯해 화웨이의 화웨이워치, 가민의 비보액티브 등이 새롭게 선을 보였다. 이외에도 삼성 기어 S, 게스와 마션의 게스 커넥트, 아수스 젠워치 등 기존 제품들이 선보였다.

가민은 커넥트아이큐라는 앱 개발 플랫폼과 관련 앱을 같이 전시하기도 했다. 향후 스마트워치 앱,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을 연동한 앱 등도 스마트워치 확산과 함께 중요한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MWC 2015에서 스마트워치 전시의 가장 큰 특징은 시장성과 사용성을 높였다는 점이다. 고급 시계와 비교될 정도의 디자인을 자랑하는 스마트워치가 등장하면서, 본격적인 시장 성장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LG 어베인, 게스 게스커넥트, 화웨이 화웨이워치 등이 디자인이 강조되는 대표적인 제품으로 볼 수 있다.





◆셀프 트래커, 스마트 셔츠 및 웨어러블 카메라

핏빗과 가민 등 전문 업체의 셀프 트래커와 여러 단말기사의 셀프 트래커가 전시됐다. 대만 업체인 AIQ는 스마트 셔츠 바이오맨을 선보였고, 호코마의 건강 체크 기기 발레도도 전시됐다.

AIQ의 스마트 셔츠는 셔츠내에 센서를 장착하고 네트워크 전송 기기를 별도로 장착해 생체 신호를 전송받을 수 있다. 호코마의 건강 체크 기기 발레도는 CES 2015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원하는 신체 부위에 장착이 가능하다. 인텔 부스에서는 에디슨을 활용한 스마트 헬멧, 웨어러블 카메라, 스마트 글러브 등이 전시됐다.



◆이동통신사가 전시한 스마트 워치와 셀프 트래커

AT&T와 SK텔레콤에서는 이동통신사가 전시한 스마트워치와 셀프트래커를 만나볼 수 있다.

SK텔레콤의 스마트 워치 준은 작년 한 해 많은 인기를 끈 바 있다. SK텔레콤은 이외에도 셀프트래커인 스마트밴드를 전시했다. AT&T에서는 약 10여 종의 스마트 워치와 셀프 트래커를 전시했다.

인텔의 미카가 상용화된 점이 인상적이다. 삼성 기어S, LG G와치 R, 모토롤라의 모토 360 등 다양한 제품이 전시됐다. 서비스의 확장이라는 점에서 향후 이동통신사의 웨어러블 기기 서비스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시장을 열어가는 스마트 워치

스마트홈, 스마트카, 스마트 오피스를 잇는 다양한 응용 예가 제시되고 사용자의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관련 업계의 스마트 워치 개발은 계속되고 있다.

향후 빅데이터와 헬스 산업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더욱 많은 스마트 워치가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AT&T 관계자는 "전시된 10여 종의 제품 중에서 시장의 70-80%는 셀프 트래커가 차지한다"고 말했다. LG와 삼성의 스마트 워치 시장을 묻는 질문에는 "신제품이라서 데이터가 없으며 다만 셀프 트래커 중에는 삼성의 기어 핏이 인기가 많다"고 전했다.

이처럼 셀프 트래커 시장은 크게 성장해 있고 스마트 워치는 시장 초기이기는 하다. 하지만 MWC 2015의 스마트 워치는 고급 디자인과 사용성을 높여가면서 본격적인 시장 성장을 알리고 있었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