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5에서는 이동통신사들이 보여주는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만날 수 있다. 이동통신사들은 자체 망을 통해서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서비스 및 콘텐츠 업체, 기기 업체와 공동으로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고 있다.

이번 MWC에서 전시된, SKT의 기상 정보 서비스, AT&T의 물류 수송 서비스 등에서 이동통신사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현재를 살펴 볼 수 있다.

향후에는 이동통신사의 네트워크를 하나의 도구로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가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이동통신사의 네트워크/서버 플랫폼과 통신/하드웨어 업체들의 사물인터넷 플랫폼을 연동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기대해 본다.

◆SK텔레콤 기상 정보 서비스

SK텔레콤 전시에서는 SK플래닛이 진행 중인 기상 정보 서비스를 만나 볼 수 있었다. SK 플래닛은 기지국에 기상 정보 관측 장비를 탑재하여 기상 정보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개발했다. 관련 기기는 SKT가 전자부품 연구원과 공동으로 개발한 모비우스 플랫폼이 탑재되어, 데이터가 수집되고 분석된다. 모비우스 플랫폼은 사물인터넷 국제 표준인 OneM2M 기반의 플랫폼이다.

여름에 국지성 호우가 문제가 되고 있는 작년 여름, SK플래닛의 기상 정보 서비스는 기상청의 정확도를 훨씬 뛰어넘는 놀라운 정확도를 보여 주어,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효용성을 보여줬다.



SKT의 기지국에 설치하기 때문에 비용이 적고, 기지국을 활용하기 때문에 일정 지역 내에 많은 센서의 설치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모비우스 플랫폼도 데이터 분석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이동통신사가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이끌어가는 원인과 예를 보여준다. 스마트 시티 등 인프라 관련 서비스에 사물인터넷 서비스가 반드시 활용되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AT&T의 물류 서비스

AT&T의 카고뷰(Cargo View)는 온도, 습도 등의 센서와 이동통신 모듈이 탑재된 물류용 기기이다. 카고뷰를 수송 컨테이너나 박스에 탑재하면, 이동 경로, 온도, 습도 등의 상태를 계속해서 체크할 수 있다. 물론, AT&T의 망을 이용하게 된다.



AT&T 관계자는 AT&T의 물류 서비스가 매우 성공적인 서비스인 동시에 이동통신사가 사물인터넷 서비스에 강점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예를 보여 준다고 밝혔다. 



◆망과 기지국 와이파이 AP의 효과적인 활용이 중요하다

MWC 2014에 이어서, MWC 2015에서도 이동통신사의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가 전시되고 있다. 물론, 서비스 운영 경험과 네트워크를 가진 이동통신사가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제공하는 것은 당연한 지도 모른다. 눈여겨 볼 점은 향후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이동통신사의 망과 기지국, 기지국과 와이파이 AP의 활용이 중요하다는 점이다.

SK플래닛의 기상 정보 서비스에서 보듯이, 정해진 수의 센서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설치하는가는 매우 중요한 문제가 된다. 센서, 네트워크 모듈, 전원을 효과적으로 결합하여 기기를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점에서, 이동통신사의 기지국과 와이파이 AP는 센서 탑재와 네트워크 연결 면에서 최적의 장소를 제공한다. 와이파이 AP는 도심이나 스마트홈의 서비스 제공에, 기지국은 미세먼지, 황사 등 환경과 기상 정보의 측정 등 공공 사업에 각각 활용이 가능하다.

SK측은 현재 기상청, 지자체와 공동으로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인프라 사업에는 정부와 지자체, 공공 기관의 투자가 필수적이다. 앞으로 더 많은 공공 사업에의 활용 사례가 등장하기를 기대한다. 또한, 향후에는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원하는 사업자에게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도록 플랫폼화해 제공하는 것도 필요한 사항이다.

이동통신사의 사물인터넷 서비스가 성공하는 것은 분명 이유가 있다. 사물인터넷 확산을 위한 자원의 효과적인 활용을 위해서, 좋은 정책이 나와 주기를 기대한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