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28차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 EVS(Electric Vehicle Symposium) 28에는 다양한 전기차 기술 및 전기차가 전시됐다.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인 배터리와 모터 관련 기술 중에서 주요 장벽이 되고 있는 것은 역시 배터리 관련 기술이다. 배터리 용량과 충전 시간은 연료를 주유만 하면 됐던 기존의 내연기관에 비해 전기차의 사용성을 제한하고 있다.

이러한 전기차의 사용성 제고를 위해서 배터리 교환 방식은 전기차 초기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또한 무선 충전은 충전 케이블을 연결하는 번거로움 없이 충전할 수 있기 때문에 전기차 사용성에 큰 도움을 준다.

2015년 EVS 28에서 전시된 주요 전기차 관련 기술 3가지를 정리해 본다.

◆퀄컴의 무선 충전 기술 '헤일로'

무선 충전 기술은 전기차의 사용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난 CES 2013에서 퀄컴은 롤스로이드 개조 차량을 통해서 무선 충전 기술 헤일로(HALO)를 소개한 바 있다.

공식적으로는 2014년 전기차 경주인 포뮬러 E에서 BMW i8에 처음으로 적용됐으며 지난 CES 2015에서도 BMW가 BMW i8의 무선 충전 기술을 시연한 바 있다.

퀄컴의 관계자는 2017-2018년 정도에 헤일로 기술이 적용된 차량이 상용화될 것이라고 했다. 현재 데모에서는 주차 상태에서 충전이 되도록 하고 있지만 향후에는 특정 구간 정차 시에 충전, 주행 중에 충전 등으로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퀄컴의 자동차 관련 투자는 무선 충전 기술 헤일로, 전력선 통신 기술, 무선 통신 기술 바이브(802.11ac), 차량용 프로세서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다. 퀄컴의 PLC 기술인 HPGP(Home Plug Green PHY)는 이미 많은 완성차 업체가 채택하고 있다.





◆비긴스의 버스 배터리 교환 기술 2014년에 테슬라는 배터리 교환 방식 충전 서비스의 도입을 발표했다. 배터리 교환 방식은 사용한 배터리를 충전된 배터리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충전 시간을 획기적을 줄일 수 있다. 아직 충전 시간에 대한 부담이 남아 있는 만큼 배터리 교환 방식은 하나의 대안으로 남아 있다.

비긴스의 전시장에서는 전기 버스의 배터리 교환 기술을 만나 볼 수 있다. 비긴스는 제주도 전기차 배터리 리스 사업자로 선정되어 시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닛산의 전기차를 이용한 가정 전원 공급 기술 '리프투홈'

닛산의 리프투홈은 재난 등의 이유로 전기 공급이 끊겼을 때 전기차의 배터리를 가정용 전원으로 이용하는 기술이다. 유사 시에 차량용 배터리의 전원을 전력변환기를 통하여 가정용 전원으로 공급하게 된다.

닛산 측은 아파트 보다는 단독 주택에서 사용 가능한 기술이며 일본 대지진 이후로 더욱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닛산의 리프에는 차데모 방식과 SAE J 1772 방식의 충전 포트가 모두 장착되어 두가지 충전기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