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의 편의와 안전을 높이기 위해서 진화해 온 스마트카에서 IT 융합 기술은 편의적 측면 뿐 아니라 안전적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스마트카의 IT 융합 기술은 스마트카 자체적인 진화 뿐 아니라 향후 시장 변화의 시발점이 된다는 점에서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이번 서울 모터쇼 2015에서도 다양한 관련 기술을 만나 볼 수 있었다. 헤드 유닛 사용 시 주의 분산을 막아주는 증강 현실 3D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차세대 디지털 계기판, 이동통신사의 내비게이션 앱을 사용하는 헤드 유닛, 안전과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스마트카의 네트워크 연결성을 가져오는 긴급 통화, 스마트폰 앱으로 권한을 설정하는 디지털 키 등 다양한 기능들이 선보였다.

◆운전자의 주의 분산을 막아준다-현대의 3D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의 전시에서는 3D 증강 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만나볼 수 있다.

지난 CES 2015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이 기술은 현대오트론에서 개발된 기술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헤드 유닛을 보게 되면 생기는 운전자의 주의분산을 막아주기 위한 기술이다.

하지만 운전자의 초점이 유리창으로 향하게 되면 다른 형태의 주의 분산이 발생할 수 있다. 현대오트론의 3D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 증강현실 3D 기술로 정보를 보여줌으로써 운전자의 안전을 높여주는 기술이다.



◆길안내도 해주는 계기판-모비스의 차세대 클러스터

스마트카에서 계기판은 디지털 디스플레이 기술을 활용해 한단계 진화하고 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속도와 방향 등 꼭 필요한 정보만을 제공한다면 계기판의 빈 공간은 다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공간을 제공한다.

현대 모비스가 전시한 미래형 차세대 계기판은 기존의 아날로그 계기판을 디스플레이로 바꾼 의미에 더불어 내비게이션을 디스플레이 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의 주의 분산을 최소화하고 효과적으로 내비게이션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



◆티맵이 자동차 속으로-르노 삼성의 QM3

이동통신사의 내비게이션 앱이 자동차에 탑재된다. 르노 삼성의 QM3는 SK플래닛의 티맵을 선택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만 사용하던 티맵이 헤드유닛에 탑재돼 서비스된다.

더불어 SKT의 서비스까지 연결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다. 보통 100만원이 넘는 차량용 내비게이션에 비해서 티맵이 탑재된 르노 삼성 QM3의 헤드 유닛 가격은 절반에도 못미친다.

이미 외국에서는 내비게이션앱의 다운로드가 일반화돼 가고 있는 상황이다. IT 융합에 따른 시장 변화를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안전과 편의를 높이게 될 긴급 통화-현대와 BMW의 이콜 서비스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이콜(eCall, Emergency Call)은 현대와 BMW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버튼을 누르면 콜센터와 통화하고 사고 지점이 전송되는 등 안전과 밀접하게 연결된 서비스다.

파리모터셔와 제네바 모터쇼의 유럽 차종들이 거의 모두 이콜 기능을 선택사양이더라도 제공하고 있다. 반면에, 국내 수입차 업체 중에서는 BMW가 거의 유일하게 콜센터와 이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외국 업체들의 차량-IT 투자가 아쉬운 상황이다.

한편 현대 관계자는 소형차종부터 룸미러에 이콜 서비스를 선택사양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콜 서비스는 스마트카에서 네트워크를 이용할 경우, 스마트폰 연결이 필요 없다는 의미도 가진다. 스마트카 독자적으로 네트워크에 연결되고 자동차사의 클라우드를 키워가게 된다.



◆디지털 키 설정은 스마트폰 앱으로-후프사의 디지털 키

독일 후프사에서는 포르쉐 디지털 키의 시연을 볼 수 있다. NFC가 탑재된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앱을 통해서 권한을 바꿀 수 있다. 디지털 키를 다른 사람에게 주거나 받을 때 권한을 바꿈으로써 차량 도난 등을 방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미 스마트폰 앱은 스마트카에서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다.



◆스마트카의 진화와 IT 융합 기술에 따른 시장 변화

현재 스마트카의 진화는 ADAS 및 자율 주행 기술, 헤드 유닛 및 클라우드 기술의 두 부분으로 크게 나눠 볼 수 있다. 여기에 최근에는 V2X(Vehicle to Everything)에 의한 시장 변화도 예상된다.

스마트카 기능이 증가함에 따라서 사용자가 설정해야 하는 기능들과 사용자에게 제공해야 하는 정보들이 크게 증가한다. 이러한 부분에 대한 사용성과 더불어 운전자의 주의 분산을 최소화하면서 효과적으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나 디지털 클러스터는 이러한 부분은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기술들이다. 차량 헤드 유닛으로의 앱 다운로드와 이콜은 차량-IT 기술의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자동차사는 자사의 클라우드를 충분히 키운 후에 구글, 애플 등 IT사의 클라우드와 경쟁하려는 전략이다.

2015 서울 모터쇼에 전시된 재미있는 IT 기술은 단순한 흥미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IT 융합 기술이 가져오는 편의 및 안전성 제고, 여기에 IT 융합 기술이 이끄는 시장 변화를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