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열린 국가기술표준원의 미래신성장 7대 산업 표준기반 R&D 추진전략 발표회 행사에서 한 청중은 영종도 추돌 사건은 AEBS(자동 긴급 제동 장치, Autonomous Emergency Braking System)가 장착되었으면 피해 규모를 줄일 수 있지 않았나"는 질문을 했다.

영종도 추돌 사건과 같은 유사사건에서 AEB(자동 긴급 제동, Autonomous Emergency Braking) 기능은 인명 피해나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기능이다.

보행자나 앞 차를 인식해서 자동으로 멈추게 되는 AEBS는 우리나라 환경에서 꼭 필요한 기술이다. 추돌 사고나 보행자 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기술로 AEB 기능의 의무장착은 관련 사고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유럽 업체들이 주도한 AEBS 표준 및 규제 

최근 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 항목으로 AEB 기능이 채택되면서 유럽에서는 올 해부터 점진적 의무 장착이 진행되고 있다.

2014 파리모터쇼에서 AEBS는 큰 이슈였고, 2015 제네바모터쇼에서도 거의 모든 신차들은 AEBS를 장착하고 있었다. 이와 더불어 최근에는 미국의 신차들도 탑재가 전망되고 있다.

국내의 경우 국내 신차안전도평가(K-NCAP)의 제정이 상대적으로 늦어지면서, 2017년 정도에 의무 탑재가 예상되고 있다. 유럽과 북미에 비해서 제도적으로도 한 단계 늦어지고 있다.

유럽 업체들이 국제 표준-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유로 규제의 단계적인 기술 표준화와 규제 전략을 가져가는 것을 고려할 때 정부와 업체의 표준화에 대한 많은 투자도 시급히 요구되는 사항이다.


기사 원문 보기